Lowmantic life!


복날 보신 요리하면 뭐니뭐니해도 닭! 그중에서도 이열치열 목욕닭! 


하지만 중복이었던 오늘은 종일 비만 주룩주룩 내리는 서늘한 날씨였다.


삼계탕은 땀 뻘뻘 흘리며 전투적으로 먹어줘야 하는데, 이런 날은 전투력이 생겨나지 않는다.


그래서 몱욝닭은 포기하고 조금 다른 닭요리를 먹어볼까 하는 마음에 고른 게 찜닭.


은 개뿔 초복 때 임뵬님 SNS에 올라온 찜닭을 보고 올타쿠나 이거쿠나 싶어서 따라 하는 거임.


나는 따라쟁이 ㄲㄲㄲ



DMC-GF1 | 1/8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냉동실에서 주무시던 닭도리탕용 튼실한 닭님을 살포시 해동한 다음


뽀얀 우유에 잠시 재워둔다. 그리고 후추 퐉퐉 향신료 퐉퐉. 


향신료는 그냥 궁금해서 뿌려본 거임. 큰 의미 음슴. 후추만 뿌려도 됨.



DMC-GF1 | 1/4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미적지근한 물에 당면이랑 떡 조금 담가서 불리는 중.


떡은 냉동실서 출토된 건데, 상태를 보아하니 족히 1년은 된 것 같음.


곰팡이 안 폈으니 먹어도 죽진 않겠지. ^_^



DMC-GF1 | 1/8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당근 더미 속에 숨은 양파랑 감자. 푸짐하게 먹으려고 감자는 무려 세 개나 썰었다잉.


닭도리탕도 그러코 볶음이나 조림류는 역시 채소가 듬뿍 들어가야 맛남.


고구마나 단호한 단호박이 들어가도 좋지만 귀찮으니 감자로 퉁.



DMC-GF1 | 1/4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냉동실에서 청양고추를 찾다가 발견한 말린 고추. 엄마가 분명 '말린 고추 없어-.-' 라고 했는데


엄마...냉동실에 말린 고추 두 봉다리나 있던데? 응?? 응????



DMC-GF1 | 1/4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진간장이 없어서 아쉬운 대로 조림 간장에 물 타서 준비했다.


뭐 진간장에 이것저것 넣어서 양념장 만드는 것보다 그냥 조림 간장 쓰는 게 편할지도.



DMC-GF1 | 1/4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드디어 닭님 입수. 파랑 마늘 조금 넣고 불을 올렸다.



DMC-GF1 | 1/5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살짝 데친다는 느낌으로 끓여주기. 떠오르는 거품은 당연히 부지런히 퍼내 줘야 함.


모든 탕류의 거품은 걷어내지 않으면 텁텁해지기 때문에 국자를 부지런히 놀려야 한다.


가족끼리 외식하러 나가도 국자는 늘 내 몫 ㅜㅜ 근데 고기도 내가 구움 ㅜㅜ


우리 집 두 려성분은 고기를 정말 맛없게 굽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어쩔 수 없다. ㅜ.ㅜ



DMC-GF1 | 1/5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체에 걸러서 닭님만 건져주고 남은 냄비가 없어서 재활용해야 하니 살짝 헹궈서 다시 준비.


닭님 목욕하신 물은 버리지 말고 너무 졸아서 간이 안 맞을 때 쓰면 좋으니 두컵 정도는 따로 둔다.


일단 익는데 오래 걸리는 감자랑 당근부터 먼저 투입!



DMC-GF1 | 1/5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닭님 목욕물 한 컵과 대강 만든 양념장을 모조리 쏟아붓는다. 


그리고 가장 중요한 비법 양념을! 며느리도 모른다는 그 전설의 양념!!!!!!









DMC-GF1 | 1/3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은 콜라.


설탕이나 물엿으로 대체해도 되지만 좀 더 맛있어 보이는 비주얼을 완성하기 위해 콜라 투입.


절대 귀찮아서 그런 거 아님. 진짜임.



DMC-GF1 | 1/25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뜨는 거품은 또 걷어줍니다. 귀찮아도 싹싹 걷어내야 함.


많이도 뜨네 -.-



DMC-GF1 | 1/30sec | F/1.7 | 20.0mm | ISO-200


보글보글 기분 좋은 소리를 내며 끓는 중. 채소가 반쯤 익은 듯한 이 타이밍에



DMC-GF1 | 1/40sec | F/1.7 | 20.0mm | ISO-400


고추를 사정없이 투하!!


맵지 않은 마른 고추라 모양 내는 데만 쓸 거고 중요한 건 청양고추.


역시 찜닭은 칼칼해야 제맛이지~ 고롬고롬.



DMC-GF1 | 1/80sec | F/1.7 | 20.0mm | ISO-400


금방 익는 양파가 들어갔다. 슬슬 끝이 보인다.



DMC-GF1 | 1/80sec | F/1.7 | 20.0mm | ISO-400


물에 한껏 불려놓은 떡도 넣었다. 근데 여기서 한가지 착오 발생.


거의 한 시간은 불려놓은 떡이라 당면 넣을 타이밍에 같이 넣었어도 충분했는데


너무 일찍 넣어버려서 나중에 떡이 완전 흐물흐물 ㅜ.ㅜ.ㅜ



DMC-GF1 | 1/40sec | F/1.7 | 20.0mm | ISO-400


어쨌든 조금 더 졸여서 국물이 자작자작할 때 파 넣고



DMC-GF1 | 1/50sec | F/1.7 | 20.0mm | ISO-400


찜닭의 화룡점정!! 절대 빠져선 안 될 당면!!!을 넣고 조금 더 끓인 뒤 마무리.


당면이 국물을 미친 듯이 빨아먹으니 국물이 꽤 남아있는 상태서 넣어야 함. 매우 중요함.



DMC-GF1 | 1/50sec | F/1.7 | 20.0mm | ISO-400


접시에 대충(이쁘게) 담아내면 어쨌든 완성요!


뭔가 허전하다 싶었는데 볶은 깨가 빠졌다. 그걸 이제야 알아채다니 -0-



DMC-GF1 | 1/60sec | F/1.7 | 20.0mm | ISO-400


뭐 어쨌든, 맛만 있으면 됨.


오늘 요리는 내가 만들었지만 쫌 많이 맛있네 ㅋㅋ


댓글 불러오는 중

블로그 정보

Lowmantic life! - *슈니

shO_Ony'z [ 발 Log ]

최근 게시글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