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wmantic life!


오리지날 아이패드를 쓸 때. 그러니까 어디 보자...5년 전잉가?


애플은 아이패드 전용 액세서리인 '카메라 킷'이라는 물건을 내놓았었다.




이따위로 생긴 물건. 30핀-SD카드, 30핀-USB 어댑터로 구성되었고 가격은 3만 8천 원.


그리고 나는 적잖은 충격을 받았지. 무려 RAW 파일을 읽을 수 있었거든.


언제나 이야기하지만, 사진을 못 찍어서 항상 RAW 파일만 애용하고 있는데


이게 JPG와는 달라서 PC에서도 전용 뷰어가 있어야만 볼 수 있다.


물론 편집 역시 포토샵이나 라이트룸, 캡쳐원 등의 전문 프로그램이 필요하고.


근데 그런 RAW 파일을 읽는 것도 모자라 아이패드의 앱을 통해 편집까지 할 수 있다니!




애플이 30핀을 버리고 라이트닝 단자로 바꾸면서 이 카메라 킷 역시 진화했다.


카메라 킷을 쓸 때 SD 리더를 잃어버렸었는데, 따로 구매할 수 없어서 난감했었다.


하지만 라이트닝 대응 어댑터는 따로따로 판다!


근데 한 놈 가격이 옛날 두 놈 가격이랑 똑같네. 역시 애플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비싸도 정품 아니면 쓸 수 없으니 눈 딱 감고 지름.


(사실 중간에 비정품을 샀었는데, OS 버전업 하면서 막혀버려서 무쓸모 ㅜㅜ)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근데...5년 동안 바뀐 게 하나도 없어.




사진으론 말할 수 없으니 동영상 투척.


느려.

개느려.

겁나느려.

드럽게느려.


뭐야 이게.


사진을 내부 저장소로 옮기기 전까지는 저렇게 썸네일로만 볼 수 있다.


뭘 지우고 뭘 남겨야 할지 확인하는 그딴 건 애초에 불가능.


이 미친 사과는 5년 동안 개선은 개뿔도 없이 가격만 쳐올렸어.


사진을 복사해서 확인하면 되지 않느냐고 반문할 사람 분명 있을 텐데


RAW 파일 용량이 쫌 크다. 브랜드마다 다르지만 보통 1MP=1.2MB 정도.


그러니까 이걸 촬영하고 있는 GM1의 경우 16MP를 풀로 쓰면 약 18~19MB 정도 되고


24MP인 D610은 14bit, 무손실압축 옵션으로 두었을 때 약 28~29MB 정도.


덧붙이자면 16MP인 라이카 X typ 113은 컷 당 24MB 정도를 먹는다.


그리고 JPG 파일이라도 요즘 카메라들 대부분이 고화소라서 용량이 상당히 크다.


아이패드 내부적으로는 아마 USB 2.0의 규격인 듯싶은데, 그래서 전송 속도가 그리 빠른 편은 아니다.


그리고 컷 당 용량이 이맨치나 크다 보니 컷 수가 많은 내 습관상 모든 파일을 읽어오는 건


무리수.



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건 옛말. 요즘은 5년이면 충분히 변하고도 남는다.


안드로이드 기기들은 하나둘 USB OTG를 지원하기 시작했고


요즘은 지원하지 않는 기기를 찾기가 힘들 정도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사과네는 똥치사하게 아이패드만 지원하고 있지만


USB OTG는 태블릿과 손전화기를 가리지 않는다.


독자 규격이 아니다 보니 여러 브랜드에서 수많은 제품을 내놓았고


덕분에 가격대도 천차만별. 저렴한 물건은 커피 한 잔 가격부터 시작한다.


그래도 나름 브랜드있는 트랜센드 제품을 선택. 가격은 배송비까지 1만 원대 초반.



DMC-GM1 | 1/125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갤럭시 탭S에 연결하니 자동으로 기본 앱인 파일 관리자가 뜬다.



DMC-GM1 | 1/80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허나 안타깝게도 RAW 파일을 지원하지는 않음.


하지만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안드로이드의 장점은 뭐다?




서드파티 앱을 쓰면 그까이꺼 암시롱도 안 함. 사과랑은 읽어오는 속도의 차원이 다르다.


데모 앱이라 가운데 워터마크가 뜨는데, 정식 앱을 구매하면 해결될 문제다. 5천 원.


그리고 조금 불편하지만,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앱도 얼마든지 많다.



DMC-GM1 | 1/50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EXIF는 물론이고 히스토그램까지 띄워줌.


이미지 뷰어라면 이 정도 기능은 당연한 거지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그리고 내가 산 OTG 리더기는 SD카드뿐 아니라


1개의 USB 포트가 있고 Micro SD까지 지원하는 물건.



DMC-GM1 | 1/125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이렇게 SD카드와 USB 장비의 동시 사용도 가능하다.


메모리는 물론 외장 하드도 연결할 수 있고 상호 자료교환 역시 얼마든지 가능.


안드로이드 시스템 특성상 OTG의 사용성은 PC와 별반 다를 바 없다고 보아도 된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이거슨 연출 컷. Micro SD카드는 뒤집어서 삽입해야 하고


SD카드와 Micro SD카드의 동시 사용은 불가능하다.


물론, 이 제품만의 특징. 여러 제조사가 다양한 제품을 내놓은 만큼


잘 찾아보면 USB 포트만 세 개씩 박힌 변태 같은 제품들도 있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15.0mm | ISO-400


몸값은 네 배 차이.


하지만 사용 편의성은 사십 배쯤 차이나는 두 물건.


후우.........


애플 이 양아치야


댓글 불러오는 중

블로그 정보

Lowmantic life! - *슈니

shO_Ony'z [ 발 Log ]

최근 게시글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