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wmantic life!


스마트한 손전화기...라고 해서 스마트폰인데


어쨌거나 그 본질인 '전화'기능에 대해서는 점점 퇴보하는 듯하다.




갤럭시 S6의 최근 통화 목록은 딱 500개. 솔직히 이것도 엄청 실망스럽다.


사과도 아니고 전화기 만들던 브랜드인 삼성이 고작 500개로 제한을 해놨을 줄이야.


옴레기라 불리던 WM시절...아니 더 거슬러 올라가서 피처폰 시절에도


수 백, 수 천 개는 너끈히 저장할 수 있었던 걸로 기억하고 있는데


그때랑 비교할 수도 없이 빠르고 강력해진 21세기 '스마트'폰이 고작 500개라니.


근데 사과는 더함.


최근 1개월 이내의 목록만 띄워주는 건 뭐 익히 알려진 사실이었고


iOS 9 버전으로 올라오면서 개수마저 최근 200개로 제한되었다.


iOS 8 버전에서는 분명 800개+@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.




근데 얘네가 진짜 웃긴 게, 200개 뒤로는 지워지는 게 아니라 감출 뿐이라는 거다.


그 증거로 위의 200개를 지우니 이전의 통화 내역이 스멀스멀 다시 살아났다.


더 웃긴 건 개통하던 날부터의 기록이 단말기 속에는 모두 저장되어 있다는 것.


탈옥하면 전부 볼 수 있고, 애플 워치로 통화 목록을 띄우니 확인할 수 있었다는 글도 보았다.


근데 왜 겨우 200개, 왜 꼴랑 1개월?


스마트폰의 전화 기능은 그냥 250번째 부가기능쯤으로 생각하는 건가.


전화기능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곤 하지만, 그래도 이건 좀 너무하지 않나.


성능의 모자람도 저장소의 부족함도 없는데 어째서 좋아지기는커녕 점점 작아지는 걸까.


에휴.


댓글 불러오는 중

블로그 정보

Lowmantic life! - *슈니

shO_Ony'z [ 발 Log ]

최근 게시글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