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wmantic life!


뚜렷한 기승전결이 없었던 클라이막스.


일 년 남짓 소비한 감정이 아까워지는 그런 허무한 끝.


내 생각 밖의 일이 깜깜한 벽이 되어 눈앞에 다가와 버린 그 순간...


아니, 사실은 '아니었으면.' 하고 바랐던 것이 현실이 되어버린 순간이려나.



버릇처럼 또 무언가를 열심히 지웠다. 이번에는 인스타그램.


계정까지 없앨까 말까 계속 고민했지만,


지우나 놔두나 어차피 이미 둘 다 의미 없는 일이겠지.


그런고로 오늘은 여기서 징징거리고 있다.


누구라도 탓할 수 있다면 눈곱만큼이나마 편하겠건만.



나는 그렇게 어질고 모진 인간이 아니라서 당연하게도 남아버린 이 미련은


어떻게 어디에 내어버려야 할지. 한두 번도 아닌데 영 익숙해지지 않는다.



아, 요즘 날씨 너무 좋다. 고오맙게도.




이 노랜 대체 뭐길래 들을 때마다 먹먹해질까.


Tag
댓글 불러오는 중

블로그 정보

Lowmantic life! - *슈니

shO_Ony'z [ 발 Log ]

최근 게시글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