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wmantic life!


QCY에 워낙 실망해서(기대한 니가 문제)


이번엔 메이주 제품을 샀다.(!)


왜 얘기가 또 이렇게 되는걸까...


지금은 스마트폰 만드는 회사가 되었지만


한땐 MP3P 등을 만들던 메이주였기에


그래도 QCY보다는 2g 더 큰 기대를 가지고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200


개봉해봅시다.


기어베스트서 반짝 세일 중이라 $30정도에 살 수 있었는데


검/빨만 그 가격. 흰색을 사려고 했기에 그냥 국내에서 주문.


열흘 전에 4.5만 원에 샀는디 지금 보니 오천 원 내렸네.


아놔. 왜 매번 내가 사고 나면 가격이 더 떨어짐? ㅜㅜ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패키징은 그럴싸하다.


QCY QY12의 두 배 가격이니까


이 정도는 해줘야지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올. 건들기만 해도 때가 탈 것 같은


아주 뽀오얀 케이스가 같이 들어있다.


까만색 살 걸 그랬나 하는 후회가 밀려온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케틀벨처럼 생긴 이어 팁 ㅋㅋ


이미 장착된 M 사이즈까지 총 네 종류다.


되게 망측한 생김새와 달리 착용감도 괜찮고


저 손잡이(...) 덕분에 귀 밖으로 탈출하지도 않는다.


사이즈가 커질수록 손잡이도 커진다는 게 뽀인뜨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뭔가 허전하다 싶었는데 충전 케이블이 요긔잉네.


깨알같이 메이주 로고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듬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충전 단자가 리모트에 있는 걸 보니


아마 배터리가 저기 있지 않을까 싶은데


유닛은 왜 이리도 크게 만든 걸까?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누가 애플 러버 아니랄까 봐..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얘도 이렇게 자석으로 철썩 들러붙는다.


하지만 이런다고 전원이 꺼지진 않고


그냥 보관하기 편하라고 맹글어 놓은 듯.


지금 보니 유닛에 접착제 튀어나온 게 보이네.


폰은 그래도 만듦새 괜찮더만, 이어폰은 QC가 아쉽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충전은 요짝으로.


리모트가 은근 허접하게 생겼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길게 누르면 페어링 모드!


로 들어가는 게 아니라


이미 켜진 상태에서는 그냥 꺼짐.


꺼진 상태에서 계속 누르고 있으면


일단 켜진 뒤 페어링 모드로 들어간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스포츠 이어폰이라 저음이 둥둥거리는 스타일.


aptX를 지원하는 제품이지만 음질은 살짝 아쉽다.


하지만 원래 용도인 '운동용'으로는 뭐 큰 상관 없을 듯.


그리고 이것도 가격이 가격인지라...감안해야겠지.


어쨌거나 적당히 날뛰어도 귀에서 탈출하지 않고


IPX4라는 가벼운 방수 등급을 지원하는 것도 장점.


하지만 운동용으로 쓰기에는 이런 블투 이어폰보다는


단독 사용이 가능한 소니 NWZ-W, WS 시리즈 같은


제품이 더 낫지 않을까 싶은데...


어쨌거나 QCY QY12보다 무려 두 배나 비싸지만


그래봐야 2만 원 차이. 그리고 얘는 돈값 제대로 한다.


혹여 QCY나 다른 저렴이 제품을 사려 한다면


커피 넉 잔 참아서 요 녀석을 구매하길 추천.


끗.


댓글 불러오는 중

블로그 정보

Lowmantic life! - *슈니

shO_Ony'z [ 발 Log ]

최근 게시글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