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wmantic life!


1월에 반집냥(클릭)을 올린 뒤로 사진이 뜸했다.


인스타에는 꾸준히 올리고 있었는데, 그거 모아서


한꺼번에 블로그에도 올려야지 한 게 벌써 석 달도 넘...


얼마 전 봄냥이(클릭)라는 제목으로 하나 올리긴 했는데


고건 사진이 생각보다 느므 잘 나와서 ㅋㅋㅋㅋ


아무튼, 1월에 사진을 올린 바로 그 날 크닐이 하나 생겼다.


녀석이 새벽에 누구랑 싸웠는지 (보나 마나 돼냥이겠지만)


제대로 움직이지도 못할 정도로 심하게 다쳤다.


집 앞에 박스로 겨울 집을 만들어서 두었었는데


돼냥이놈이 그걸 호시탐탐 노리더라니...


하필 다음날이 또 여행 가는 날이라


어쩔 수 없이 가게 안에 잘 곳을 만들어주고


사료 잔뜩 주고 다녀왔는데, 다행히 금방 회복해서


뽈뽈뽈 돌아다니고 있더라 ㅋㅋㅋ


밥그릇에 수북하게 쌓아놓고 간 사료를 다 먹고


그것도 모자라 숨겨놓은 사료 포대까지 찾아서 찢어놓...


그래도 여행 떠난 뒤에 다친 게 아니라서 천만다행.


심하게 추웠는데, 하마터면 무지개다리 건넜을 수도 ㅜㅜ


암튼, 그 이후로 한동안 가게 안에서 재웠다.


가게 문 닫으면 다음 날 아침까지 가둬놓는 셈이라


잠은 밖에서 재우려고 했던 건데, 다쳤으니 별수 있나.


어쨌거나 덕분에 겨울 내내 가게에서 살다시피 했다.


낮에도 밖으로 나갈 생각을 안 해서-.-...



SM-G950N | 1/13sec | F/1.7 | 4.2mm | ISO-250


어쩌다 가게 쪽방까지 들어오게 된 녀석.


방바닥을 활보하게 두기는 좀 그렇고


낙낙한 박스 하나 가져다가 해결.


예전엔 박스에 관심이 1도 없었는데


겨울 집으로 어느 정도 단련이 되고


요렇게 박스에 담아(?) 방에 몇 번 들어오더니



SM-G950N | 1/60sec | F/1.7 | 4.2mm | ISO-500


박스의 맛을 알아버렸다.



SM-G950N | 1/20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가게 특성상 박스가 많이 있는데


여기저기 들어가서 종일 잠ㅋ



SM-G950N | 1/120sec | F/1.7 | 4.2mm | ISO-50


그리고 3월 초.


요때는 날이 조금은 풀려서 밤에는 다시 밖에서 재웠다.


겨우내 엄청나게 먹어서 몸땡이가 비대해진 덕분인지


숙적이던 돼냥이가 와도 막 밀어내고 그래서 안심하고 있었지.


아무튼, 새벽까지 비가 윾수로 많이 내렸던 날이었는데


아침에 가게 문을 열면 어김없이 나타나던 녀석이 보이지 않아서


찾으러 집 근처를 둘러보다 보니 저 멀리 시커먼 게 막 다가온다.


흘.


흙탕물 범벅이라 눈만 빼고 머리부터 꼬리까지 시커멓다.


군데군데 상처가 있고, 머리에 맹구마냥 땜통도 ㅜㅜ


도저히 이 상태로 들일 수는 없을 거 같아서


강제로 샤워시키고 난로 앞에 앉혀서 말렸더니 좀 낫네.



SM-G950N | 1/120sec | F/1.7 | 4.2mm | ISO-80


그래서 다시 며칠 가게에서 재움.


하루 지나니 다리도 절뚝거리고...


그거 낫는데 사나흘은 걸린 듯.


왜 맨날 맞고 다니냐 ㅜㅜ


그리곤 감기까지 걸려서


또 한동안 고생했지.



SM-G950N | 1/3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안 그래도 가게 밖으로 나가기 싫어하던 녀석이었는데


그 이후로 더 나갈 생각을 안 하는 냐옹이.



SM-G950N | 1/60sec | F/1.7 | 4.2mm | ISO-50


온종일 하는 일이라곤


자는 거랑 먹는 거 밖에 음슴



SM-G950N | 1/60sec | F/1.7 | 4.2mm | ISO-80


잘 때도 항상 요런 요상한 포즈로 ㅋㅋ



SM-G950N | 1/120sec | F/1.7 | 4.2mm | ISO-64



SM-G950N | 1/120sec | F/1.7 | 4.2mm | ISO-64


볕 잘 드는 곳에서 요라고 저녁까지 숙면.




내 무릎 위에서도 숙면.




뭔가 맘에 안 드는 표정인데 ㅋㅋㅋ



SM-G950N | 1/32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4월이 되고 날이 확 따땃해지면서 가게 뒷문을 열어놓았는데


당연히 보여야 할 냐옹이 녀석이 안 보인다.


한참을 찾다가 뒤편에 가보니 이러고 자고 있음 ㅋㅋㅋ


귀때기는 또 어디가서 줘터지고 온 흔적 ㅜㅜ



SM-G950N | 1/28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볕이 드는 아침 시간엔 요기서 요라고 퍼져있다가



SM-G950N | 1/40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아침 시간 지나 햇볕이 안 들면 지정석 3번으로 이동해서 또 숙면.


저기서 자다가 두어 번 떨어져서-_- 요샌 안 가더라.



SM-G950N | 1/10sec | F/1.7 | 4.2mm | ISO-250


'취급주의' 냐옹이가 자고 있습니다.



SM-G950N | 1/10sec | F/1.7 | 4.2mm | ISO-250


분명 냥냥 소리는 나는데 안 보여서 한참을 찾음.


저리 깊은 박스 속에 있으니 보일 리가 있나 ㅋㅋ



SM-G950N | 1/16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바닥에 뒹구는걸 어지간히 좋아하는 녀석.



SM-G950N | 1/14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
SM-G950N | 1/14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
SM-G950N | 1/17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
SM-G950N | 1/18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
SM-G950N | 1/17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신나서 좌로 우로 떼굴떼굴



SM-G950N | 1/9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그렇게 한참을 구르다 문득 멈췄는데



SM-G950N | 1/95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흠...포즈가 묘하다.


ㅋㅋㅋㅋㅋ



SM-G950N | 1/14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원래도 살갑다...고 해야 하나 애교가 많다고 해야 하나


아무튼 그런 개냥과였는데, 점점 더 개냥이가 되어간다.



SM-G950N | 1/120sec | F/1.7 | 4.2mm | ISO-80


의자에 앉아있으면 내 옆에 폴짝 올라와서 요럼.


무릎에 올라오는 거 좋아하는데, 못 올라오게 하면


대신 요렇게 허벅지를 베고 눕거나 부비거나 한다.


꾸역꾸역 무릎으로 올라올 법도 한데, 기특한 뇨석.



SM-G950N | 1/5sec | F/1.7 | 4.2mm | ISO-1250


집 앞 초등학교에서 직거래를 마치고 돌아가려는데


횡단보도 건너편을 보니 냐옹이가 앉아있음.


항상 고 근처까지는 따라왔었지만, 더 멀리는 안 왔었다.


그래서 그냥 집으로 들어갈까 하다 호옥시나 해서


계속 불러가며 꼬드겼더니 초등학교 운동장 입성.


두리번거리다가 내가 조금 더 멀리 가면 후다닥 뛰어온다.


그렇게 운동장 한 바퀴 산책 성공.


아무래도 길냥이라 산책에 거부감(?)은 없는 듯.


늦은 밤이어서 그런지 엄청 활발하게 폴폴 뛰어다니는데


얘가 이렇게 발랄한 녀석인 줄 미처 몰랐다.


낮엔 종일 잠만 자니까. -.-



SM-G950N | 1/40sec | F/1.7 | 4.2mm | ISO-160


냥이에게 삿대질이란



SM-G950N | 1/50sec | F/1.7 | 4.2mm | ISO-250


내 손을 칫솔로 쓰는 냐옹이다.



SM-G950N | 1/35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표정은 되게 귀찮아 보이지만


녀석이 와서 부벼대는 거임.


내 손은 가만히 있는 거임.



SM-G950N | 1/60sec | F/1.7 | 4.2mm | ISO-125


무언가에 집중하는 모습!!



SM-G950N | 1/60sec | F/1.7 | 4.2mm | ISO-125


은 풰이크다냥



SM-G950N | 1/18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간만에 가게 밖에 나와서 광합성 중.



SM-G950N | 1/11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저 뒤에 보이는 고등어 냥이는


봄냥이(클릭)에도 등장했었는데


쫄보라 아직도 사람을 무서워한다.


처음엔 눈만 마주쳐도 도망가던 녀석이었지만


그래도 요즘은 1m까지는 접근을 허용해줌.



SM-G950N | 1/14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작년 겨울이었나? 어느 순간 나타났는데


그땐 정말 손바닥보다 조금 더 큰 정도였다.


우리 냐옹이 녀석이 저 녀석을 내내 챙겨줬지.


밥 주면 녀석 먼저 먹이고, 안 보이면 막 찾아다닌다.


겨울 집을 만들어줘도 항상 저 녀석에게 양보하고


매번 쥐어터지면서도 돼냥이랑 싸우고 그래서


고등어 녀석이 암컷이라 그런 건 줄 알았는데



SM-G950N | 1/40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어느 날 보니 고등어 녀석도 땅콩이...


그냥 많이 어려서 보호해준 건가 싶으다.


고양이는 집단생활을 안 하는 동물이라 들었지만


요 두 녀석도 그렇고 동네에 뭉쳐 다니는 냥이들을 봐도


그건 아닌 듯하다.



SM-G950N | 1/85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의리있네 이 녀석.



SM-G950N | 1/20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하지만 의리는 의리고 잠은 잠.


요즘 들어 자는 시간이 더 늘었다.


밤에 한숨도 안 자고 돌아다니기라도 하는지


아침에 문 열면 들어와 밥 먹고 바로 뻗어서


저녁에 가게 문 닫을 때가 다 되어서야 일어남.


아, 물론 점심때쯤 일어나서 밥 먹고 또 잠.



SM-G950N | 1/60sec | F/1.7 | 4.2mm | ISO-64


화난 거 아니구요.


앉아서 잠들기 0.2초 전입니더.



SM-G950N | 1/30sec | F/1.7 | 4.2mm | ISO-160


손님들 앉으라고 있는 의자를 이 녀석이 차지해서



SM-G950N | 1/40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안방처럼 요러고 잔다.



SM-G950N | 1/25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폭신해서 잠자기는 좋긋네.



SM-G950N | 1/30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요라고 자면 팔 저릴 텐데? ㅋㅋㅋㅋ


손님 안 올 땐 괜찮지만, 요샌 미어 터질시즌이라


다른 데서 자라고 막 혼내면



SM-G950N | 1/15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지정석 4번 박스로 들어감. ㅋㅋ



SM-G950N | 1/35sec | F/1.7 | 4.2mm | ISO-160


송곳니 자랑



SM-G950N | 1/40sec | F/1.7 | 4.2mm | ISO-160


송곳니 자랑2



SM-G950N | 1/30sec | F/1.7 | 4.2mm | ISO-160


또 슬그머니 와서 턱을 뙇!



SM-G950N | 1/30sec | F/1.7 | 4.2mm | ISO-160


구엽다.



SM-G950N | 1/120sec | F/1.7 | 4.2mm | ISO-64


어제 다른 냥이랑 싸우더니


입술에 흉터 만들어 옴.



SM-G950N | 1/120sec | F/1.7 | 4.2mm | ISO-80


동전만 한 땜통을 만들어온 적도 있으니


저정도 흉터는 애교다.



SM-G950N | 1/125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예전엔 자다가도 부르면 달려오고 그랬는데



SM-G950N | 1/160sec | F/1.7 | 4.2mm | ISO-40


요즘은 본 체도 안 함.



SM-G950N | 1/60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잠자기만 바쁜 털쟁이.



SM-G950N | 1/35sec | F/1.7 | 4.2mm | ISO-200


진짜 아침부터 저녁까지 잠밖에 안 자는데


이러다 우울증이라도 걸리는 거 아닌가 몰르긋다.


쪼끔 덜 바빠지면 데리고 산책이라도 나가야겠네.


블로그에도 인스타만큼 자주자주 올리고 싶지만


너므 귀찮다. 또 몇 달 뒤에나 올리게 되겠지 ㅋㅋ


어쨌든, 여기까지 냥사진 털이 끗!


댓글 불러오는 중

블로그 정보

Lowmantic life! - *슈니

shO_Ony'z [ 발 Log ]

최근 게시글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