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wmantic life!


안 산다 안 산다 하면서도 자꾸 사게 되는 것 중 하나


아이폰-_-


그리고



DMC-GM1 | 1/80sec | F/2.8 | 20.0mm | ISO-400


아이폰 케이스.


5s에서 6으로 넘어오면서 저것들 전부 나눔 했는데



DMC-GX7 | 1/5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또 이만큼이 되었다. ㅜㅜ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믿고 쓰던 Lab.C의 케이스.


하지만 더는 믿을 게 못 되는 Lab.C 케이스.


믿었던 SGP가 뒤통수를 때리더니(클릭), Lab.C마저 배신을 ㅜㅜ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3주? 정도 사용한 케이스. 그나마 최근까지 사용하던 거라 좀 덜 하지만


여하튼 좌우측으로 약간 노랗게 변색 진행 중.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그중 화룡점정은 역시 가장 먼저 샀던 저놈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0.0mm | ISO-200


아이폰6 사자마자 첫 케이스로 사용했던 요놈. 이렇게 뽀샤시했던 놈인데 ㅜㅜ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아이폰 5/5s 용 케이스와는 다르게 SF 코팅처럼 부들부들한 느낌으로 바뀌었다. 그게 문제였을까?


1개월 정도 쓰고 나머지 기간은 서랍에 봉인해두었는데 뽀얗던 놈이 완전 노래끼리 해졌다.


손에 땀이 많은 내 체질이 일차적 문제이지 싶지만 그래도 이건 좀 너무 심하다.


같은 케이스 구매한 사람이 2주도 안 돼서 때 안 타느냐고 물어봤었는데, 그냥 쉽게 오염되는 듯.


5/5s 케이스는 때 탐 없이 오래 써도 말짱했는데. 


이제 Lab.C도 믿고 쓰진 못할 물건.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버튼부가 넓게 트여있다. 덕분에 조작에 불편함은 전혀 없다.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카메라 쪽은 약간 여유가 있다. 그래서 절연 띠가 일부 노출됨-_-



DMC-GX7 | 1/6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위, 아래 모두 오픈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아래쪽은 라인이 곧게 뻗지 않고 요렇게 되어있다.


그냥 쭉 뻗은 게 더 깔끔했을 텐데.



DMC-GX7 | 1/5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그냥 색이 이뻐서 구매했던 YITS 케이스.


얘는 버튼 쪽이 이렇게 완전히 오픈!


자연스레 보호성은 그닥.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카메라쪽은 타이트하다. 절연 띠를 충실하게 가리고 있다.


그리고 과거에 잠깐 유행했던 사과로고 파놓기.



DMC-GX7 | 1/10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근데 때 탐 쩌름.


Lab.C 5/5s용 케이스 같은 재질이라 금방 때 타진 않겠지 생각했으나


크다란 오산.


일주일 만에 네 귀퉁이 모두 저렇게 되었고, 클리닝 티슈로 박박 문질러도 지워지지 않는다.


이따우로 만들어놓고 팔아먹으려는 심보가 고약하다.



DMC-GX7 | 1/6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그래서 지금 쓰고 있는 녀석. 이 포스트의 핵심인 요 녀석.


5s 쓸 때도 겔라스킨 케이스를 사용했었기에 6도 당연히 하나쯤 사볼까 했는데


겔라스킨(젤라스킨) 한국 홈피에는 출시된 지 한참 지난 아이폰 6용 케이스가 업뎃이 안 되고 있었다.


이상하다 싶어 본사 홈페이지로 접속해보니 Gelaskin에서 Nuvango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.


겔라스킨 한국 홈피서 5s용 케이스 살 때 물건이 없어서 어쩌고 저쩌고 했었는데, 바뀐 건 그즈음인가.


여하튼, 본사 홈피에는 물건이 있으니 주문 궈궝




캐나다 동부에서 출발해서 대륙 횡단여행 ㅋㅋㅋㅋ


그리고 알래스카에서 뱅기 타고 인천, 다시 차 타고 내 품에 도착.


UPS는 오랜만에 받아봤는데 일양택배로 오더라. ㄷㄷㄷ



DMC-GX7 | 1/6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흔히 볼 수 있는 녀석들과는 다르게 상단까지 모두 커버한다.


덕분에 탈부착이 더럽게 힘들다. 게다가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버튼부는 이렇게 여유가 없이 엄청 타이트하다.


케이스 두께도 그리 얇지 않은데 ㅜㅜ 그래서 버튼 조작하기 불편함.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카메라 쪽도 여유 따위 볼 수 없이 칼 같은 타이트함.


오죽하면 탈착하다가 저 카툭튀가 케이스를 긁어놓을 정도다.



DMC-GX7 | 1/8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그래도 디테일은 좋다. 모서리 쪽까지 이렇게 프린트가 깔끔하게 되어있다.



DMC-GX7 | 1/50sec | F/2.0 | 20.0mm | ISO-200


Lab.C 제품은 안쪽으로 프린트가 안 된 부분이 조금씩 거슬렸는데, 얘는 그런 거 음슴.


액정 면보다 수 mm정도 높게 되어있어서 어느 각도로 떨어져도 폰이 먼저 닿을 일은 없다.


아무래도 가격이 가격인 만큼 퀄리티 하나는 확실하다. 개당 $35 ㅜㅜ UPS 배송비 $20 ㅜㅜ


위에서 언급했던 버튼 조작이 불편한 것 말고 한 가지 더 아쉬운 점이 있다면


케이스 재질이 빤딱빤딱한 유광이라는 점.


구매한 제품이 어두운 색상은 아니라서 흠집은 큰 걱정 안 하지만


손에 땀이 많아서 금방 지저분해지는 단점이 있고, 또 미끄러운 것도 문제.


특히나 요즘처럼 핸드크림 덕지덕지 발라야 하는 계절이라면 놓치기 십상이다.


그저 조심해서 쓰는 수밖에.


믿었던 Lab.C는 뒤통수를 쳤고 쥬시 리퍼블릭은 장사 접은 것 같고


하미스토리도 ㅜㅜ 여긴 하미코리아가 살아있지만 이쁨 돋는 케이스는 없고.


쓸게 없다 ㅜㅜ


댓글 불러오는 중

블로그 정보

Lowmantic life! - *슈니

shO_Ony'z [ 발 Log ]

최근 게시글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