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wmantic life!


밀리고 밀린 리뷰거리들을 뒤로한 채


이번에도 최근에 산 녀석부터 먼저 까봐야겠다.


써 보나 마나 샤오민데 대체 왜 때문인지 모르겠지만


알 수 없는 기운에 이끌려 또 지르고만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샤오미 미 5 되시겠읍니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저가형인 홍미와는 다르다 홍미와는!


이 아니라 미 라인은 고가형? 고급형? 제품군이다.


그래도 메이저 업체의 플래그십 대비 절반 수준의


나름 착한 가격을 자랑하고 있지만서도.


암튼, 샀으니까 계속해서 까보자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본체와 충전기, 케이블 그리고 심 트레이 추출 핀이 전부다.


나름 플래그십인데도 이어폰을 따로 끼워주진 않는구만.


샤오미 피스톤이라도 들어있을 줄 알았는데 괜한 기대였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5V 2.5A, 9V 2A, 12V 1.5V.


최대 18w의 출력을 지원하는 QC 3.0 대응 충전기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베젤이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얇다. (는 물론 훼이크다!)


얇고 긴 홈 버튼이 어서 많이 본 것 같기도 한데...


저기서 mi 로고만 뺐으면 딱 좋을 뻔했다.


아, 그리고 하관이 살짝 더 긴 것도 은근 거슬림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어차피 등짝에도 로고가 있는데 앞에는 좀 빼지.


사진에는 잘 안 담겼는데, 좌우가 둥그스름하게...


그러니까 삼성의 '엣지'모델처럼 모서리가 처리되어 있음.


참고로 후면 엣지는 샤오미의 미 노트 모델이 먼저 쓰기 시작했다.


중국은 기기에 인증 관련 사항을 적지 않아도 되나 보다. 완전 핵 깔끔함.


우리나라도 각인 대신 화면 표시로 대체할 수 있게 바뀌었다고 들은 거 같은데


노트7 국내판 등짝에도 KC 로고랑 글씨 적어놓은 거 보면 아직인가 봄.


암튼, 카메라 위치 등등 전체적으로 심플한 데다 뽀얀 게 예쁘긴 한데


이 후면 엣지...삼성의 초창기 엣지 모델처럼 그립감이 영 좋지 않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좌측엔 심 카드 슬롯이, 우측에는 전원/잠금 버튼과 음량 버튼이 있는데


보통 전원/잠금 버튼이 위쪽에 있지만 얘는 위치가 반대.


덕분에 자꾸 볼륨 버튼을 누르게 되네 ㅋㅋㅋㅋㅋㅋ


뭐 적응하면 해결될 문제니 별거 아니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상단에는 적외선 송(수?)신부, 그리고 이어폰 단자가 있고


하단에는 USB C 단자가 정중앙에 딱 자리 잡고 있다.


좌우에 마치 듀얼 스피커처럼 보이는 건 역시나 훼이끄.


왼쪽은 마이크고 오른쪽만 스피커다.


그나저나 삼성은 S7으로 오면서 적외선 송수신부를 빼버렸는데


미 5에는 아직도 달려있네. 이거 있으면 은근 쏠쏠 유용한데!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겉모습은 대충 둘러봤으니 이제 전원을 넣어봅니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얇은 베젤은 개뿔.


이 써글 것들...카피할 게 없어서 엘지의 구라 베젤을 카피하니.


중국판이지만 셀러 찬스(?)를 이용해서 글로벌 롬으로 바꿔치기했다.


예전 같았음 미개봉으로 받아서 직접 롬 갈어엎고 그랬을 텐데


이제는 만사가 다 귀찮음. 늙었나 비다 ㅋㅋㅋㅋㅋㅋㅋㅋ


어차피 비용은 같으니 편하게 가자. 라고 애써 위로해 봄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MIUI는 바뀌지도 않는다.


아주 지겨워 죽긌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사용 가능한 공간은 대충 요정도.


처음엔 가장 싼 놈으로 사려고 했는데,


고급판인 64GB 모델은 CPU 클럭도 조금 더 높음.


가격 차가 약 6만 원 정도로 크게 부담되지 않는 데다


쿠폰으로 $20 정도 할인을 더 받을 수 있었다!


근데 쿠폰 금액 채우느라 강화유리랑 케이스를 넣어서


할인의 의미가 없어졌지만..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콩만한 LED도 빼먹지 않고 넣어줬다.


이제는 이거 없으면 엄청 허전함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듀얼 심! 나노 따블!


은 이미 충분히 익숙하지만, 이 녀석은 조금 다르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듀얼 심 폰은 대부분 2G+3G or 4G로 동작하기에


우리나라에서는 정말 쓸모가 1도 없었지만


욘석은 3G+4G 듀얼 스탠바이가 된다!!!


보다시피 같은 통신사 두 개를 잡을 수도 있고


물론 당연히 다른 통신사로도 가능하다.


메이저 통신사+싼 요금제를 통화용으로 쓰고


데이터는 알뜰폰 가입해서 저렴+푸짐하게 쓰면


굳ㅋ


그 와중에 업데이트가 있어서 눌렀는데


1분이 넘도록 뱅글뱅글 돌아가기만 한다.


보통은 바로 재부팅되면서 업그레이드 화면이 뜨는데...


고장난 줄 알고 강제로 재부팅도 해보고 그랬는데


알고 보니 원래 오래 걸림. -_-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뱅글뱅글도 한참 돌더니, 이것도 되게 오래 걸린다.


정확하진 않지만, 느낌으론 20분도 더 걸린 거 같은데...


드럽게도 오래 걸린다 진짜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어쨌거나 업글 오나료.


근데 엊그제부터 MIUI 8 롤아웃 했다고...컹.


무언가 푸쉬가 하나 왔지만 무심코 그냥 지워버렸는데


지금 생각해보니 그게 아마 MIUI 8 OTA였던 거 같음.


버전을 계속 확인해도 이미 최신 버전이라고 ㅜㅜ


하...언젠간 다시 오겠지 뭐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홍미노트에서 본 화면 색감 조절 기능이 그대로 있다.


중간이 없고 따스함, 표준, 시원함 딱 세 단계인데


따스함은 오버스럽게 누렇고 시원함은 시퍼렇다.


아이고 의미 없다.


그리고 오른쪽은 방해금지 모드 설정 화면인데 번역이...흠흠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바로가기 메뉴...홍미 노트에는 없었던 거 같은데.


홍미 노트는 소프트 키고 미 5는 하드웨어 키라 그런가?


5.15인치로 그리 큰 편은 아니지만


그래도 한 손 조작 모드는 여전히 갖추고 있음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테마 기능도 여전하시고.


하드웨어 키인데도 버튼의 커스텀이 가능하다.


홈 버튼의 좌, 우측의 버튼이 흔히 보는 멀티 태스킹이나


뒤로 가기 모양이 아니라 그냥 점박이로 되어 있는 이유다.


니 편하신 대로 쓰라는 샤오미의 작은 배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드디어 내 블로그 띄워보기.


끝나간드아!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그냥 끝내기 서운해서 어거지로 비교 하나.


5.15인치와 5.1인치지만 은근하게 차이가 나는 것 같은데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위에서 이미 봤듯 강력한 구라 베젤 훼이끄.


0.05인치는 역시 별 차이 없구나.


하관만 줄였으면 S7과 비슷했을 텐데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미 5가 미묘하게 조금 더 크다.


그래도 뒤태는 확실히 미 5의 압승.


S7은 카메라가 많이 부각되는 게 아쉽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25.0mm | ISO-400


구라 베젤을 엘지가 아닌 다른 기기에서 보니


더 짜증 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

역시 플래그십답게 확실히 홍미 노트3보다 완성도가 높다.


이것저것 복붙 느낌이 강하게 드는 것과 별개로 디자인 깔끔하고


퍼포먼스도 당연히 나무랄 데 없고. 하마터면 완벽할 뻔했다.


단 한 가지 MIUI만 빼면.


정말 잘 만들어진 하드웨어에 MIUI라는 똥을 한 바가지 얹은 느낌이다.


넥서스의 순정 안드로이드보다도 불편한데 대체 뭘 위한 커스텀일까.


이 그지 같은 MIUI만 걷어내면 완벽함에 더 가까워질 텐데


가까운 시일 내에 그런 날이 올 일은 없겠지. -_-


그 전까지 샤오미는 어디까지나 '가성비'로 사는 물건이다.


말 그대로 가격 대 성능 비가 출중하다 볼 수도 있겠지만


달리 말하면 '어딘가 모자라는데 가격이 커버해주는 물건'이기도 하다.


요즘 안 그래도 샤오미의 거품이 쭉쭉 빠지고 있더만.


아...화웨이 아너 8이나 사볼까. 흐음...


아몰랑



신고
댓글 읽는 중

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

주소를 복사해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