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wmantic life!


AKG의 이어폰이 N 시리즈로 바뀌고 나서


드디어 K3003을 이을 새 끝판왕이 등장했다.


그게 올 3월. 새임승이 인수했으니 금방 정발 되긋지...


하며 기다려도 소식은 개뿔도 없고


씅나서 그냥 일마존서 직구함^^^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흐연 빢쓰.


이게 당연히 본품 상자가 아니라는 건


이미 K3003 개봉기(클릭) 때 당해(?)봐서 안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펄 종이로 된 보증서. 벌써 고급지다 ㄷㄷ


SN은...어차피 직구니까 나오거나 말그나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CN120-3.5라는 커스텀 케이블을 끼워준다.


일본 판매용 구성만 이렇다고 들은 것 긑음.


이 케이블 얘기는 이따가 하고 마저 까봅시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드디어 등장한 본품 상자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구성품이나 스펙 등의 정보들이 잔뜩 쓰여있다.


임피던스 18옴! K3003은 8옴이라 기기를 좀 탔는데


18옴이면 그래도 숨통이 트이겠네.


그리고 깨알 같은 스핀핏!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한 꺼풀 벗겨내자 또 이런 게 나온다.


오스트리아 빈 어느 유명한 곳의 지도라는데


대체 어딘지 아무리 찾아봐도 모르긋다.


AKG가 빈에서 탄생한 건 알겠는데


지금은 빈 본사 문 닫았잖아..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이건 뭐 마트료시카도 아니고


벗겨도 벗겨도 끝이 읎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어후. 드디어 개봉박두!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크ㅑ. 말해 뭐해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나온 지 꽤 지났을 때 산 K3003은 3만 번대였는데,


이건 얼마나 됐다고 벌써 5천 번이냐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트레이드마크인 어쿠스틱 필터 시스템은 여전하다.


이번엔 한 종류가 늘어서 총 4개의 필터를 제공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소올직히 디자인은...쫌 그렇다.


플래그십이니 차별화가 있었으면 했는데


생긴 건 N30, N40과 큰 차이 없다.


대신 세라믹! 재질로 만들진 게 특징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고 밑으로 화려한 구성품들이 들어있다.


기본 실리콘 팁 외 추가로 스핀핏 팁과 항공 어댑터, 클리닝 툴


그리고 Micro USB 케이블과 3.5mm 언밸런스, 2.5mm 밸런스드 케이블


것도 모자라 AKG의 블루투스 케이블인 N05BC까지!


출시가격은 K3003보다 낮아졌는데, 구성은 훨씬 화려해졌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요거시 기본 구성인 3.5mm 언밸런스 케이블.


기본으로 이렇게 트위스트 케이블을 제공한다.


아무래도 가격이 가격인 터라 꽤 두껍고 고급진 만듦새를 자랑함.


리모트나 분기점, 플러그 쪽에 광택 재질이 사용됐는데


확실하진 않지만, 아마 이 부분들도 세라믹인 듯하다.


리모트에 있는 스위치는 iOS와 안드로이드를 선택하는 용도.


AKG N20(클릭)에서 처음 봤던 건데, 이거 죠음. 귿귿!


2.5mm 밸런스드 케이블은 리모트 없는 거 빼곤 같음.


무엇보다 세 종류의 케이블 모두 와이어 타입이 아니라서


점수 오만 점 추가요. 와이어 느므 싫으요.


근데 리모트가 조금 무겁다. 그리고 케이블 자체 무게도 약간.


그래도 오버 이어 착용이니 이 정도는 버틸 수 있써.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근데 리모트 뒤쪽은 그냥 후라스틱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케이스에도 시리얼을 떡하니 찍어놓은 건 자부심의 표현이긋지.


K3003와는 다르게 이번에는 갱장히 실용적인 케이스를 넣어줬다.


사진처럼 닫아놓으면 지퍼 라인이 보이지 않게 되는데


어느 정도 생활방수 효과도 있을 듯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유닛은 이렇게 생기셨습니더.


왼쪽 유닛의 안쪽에는 저렇게 5005가 쓰여있고


오른쪽 유닛엔 N 시리즈의 로고가 찍혀있음.


5005라는 네이밍은 N40보다 상위인 N50이라는 의미와


5개의 발음체(4BA+1DD)를 합쳐서 만들어진 건가 봄.


확실하진 않지만, 느낌적인 느낌상 이게 맞을 거임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이번엔 네 가지 필터. 선택지가 많다는 건 어쨌든 좋은 거임.


베이스 부스트는 가운데 부분의 투과량이 가장 적다.


이번에도 트레블 리듀스겠지. 레퍼런스와 미드 하이 부스트는


가운데 부분이 같고 주변부가 조금 차이 난다.


하이 부스트는 보이는 대로 풀 개방!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필터를 빼면 바로 트위터를 담당하는 BA가 보인다.


분해도를 보니 저음 담당 BA는 DD와 함께


저어기 안쪽 깊은 곳에 들어이씀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그리고 블루투스 케이블.


꽤 비쌀 텐데, 이런 걸 기본으로 넣어주다니!


다 빼고 가격을 낮춰주지..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전체적인 생김새는 이러하다.


웨스톤의 블루투스 케이블과 비슷한 스타일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충전은 요기로.


아쉽(?)게도 Micro USB 단자를 쓴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배터리는 최대 8시간 정도 쓸 수 있다고.


그만하면 됐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페어링 Gazua!!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일단 aptX 지원 확인했구요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AAC도 지원하니까 아이폰에서 써도 갠찮.


음질은 뭐 두말할 필요도 없다. 몇 종류의 블투 이어폰과


그리고 슈어 블투 케이블(클릭) 정도를 써본 게 전부지만


어쨌든 사용해본 물건 중에서는 단연 최상급.


고음성향에다 선명한 소리를 내는 리시버라서


음질이 떨어지면 더 도드라지게 나타나는데


그런 거 거의 없음. 다만, 역시 블투라 그런지


고음이 쭉 뻗는 게 조금 덜한 느낌적 느낌이었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그리고 아까 까기 시작하자마자 나왔던 CN120-3.5 케이블.


플러그나 분기점 등의 금속과 분기점 밑으로 직조인 게


보자마자 왠지 K3003 느낌이라 같이 놓고 찍어봤드.


아무튼, 이거 일마존에서 1만 2천 엔에 팔리는 고가의 케이블인데


기본 구성에도 3.5mm 케이블이 있구만 왜 또 준 걸까 하는 의문.


트위스트에 세라믹 등등 되려 기본 케이블이 더 비쌀 거 같기도...


뭐 일단은 이쪽이 더 가볍고, 낭창낭창하니 쓰기 편해서


기본 케이블 봉인하고 요거 먼저 사용하기로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후기를 보다가 단자만 MMCX고


다른 일반 케이블은 못 쓴다고 하던데


진짜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단자는 분명 MMCX가 맞지만


AKG 케이블이 연결부가 조금 더 길다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게다가 이렇게 색깔이 있는 부분까지 안으로 들어감.


덕분에 AKG 케이블에 다른 이어폰을 끼울 순 있지만


시중에 파는 MMCX 케이블은 N5005에서는 사용 불가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근데 이 CN120-3.5 케이블...


와이어도 읎고 성형도 읎다. 이건 뭥ㄷㄷㄷㄷㄷㄷ


게다가 분기점에 엉킴 방지 뭐시기도 없음.


케이블이 얇고 가벼워서 오버 이어 착용하면


귀 밖으로 나가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. -_-


그렇다고 이어 가이드는 답답해서 쓰기 싫고.


일단 써보고 안 되면 기본 케이블로 갈아타야지.



DMC-GM1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이제 본격적인 청음 시간.


일단 이어 팁부터 맞춰보자. K3003의 팁은 약간 딱딱했었는데


N5005의 기본 팁과 스핀핏 팁 모두 말랑말랑하다.


스핀핏 팁을 썼을 때 고음이 조금 더 나오는 느낌이 드네.


근데 유닛이 귀에 고정되는 게 아니라 이어 팁이 귓구멍에 고정되고


유닛은 고정되지 않은 채 따로 노는 착용감이라 어색하고 불편했다.


그래서 그냥 기본 팁 M사이즈(하늘색)로 정착.


노즐 끝과 이어 팁 끝 사이의 거리가 얼마 안 돼서


스파이럴 닷 팁을 사용해도 별 효과 못 볼 듯하다.


(어차피 고음이 느므 아름다워서 정리해 줄 필요도 없다!)


처음엔 K3003 대비 너무 밋밋한 거 아닌가 싶었는데


이거...소리가 많이 작네. 음량을 훨씬 많이 더 올려줘야 한다.


XDP-100R 기준 K3003은 게인 로우1에서 130을 썼는데


N5005는 쭉쭉 올려서 146 정도 되니 비슷해짐.


음량을 키우니 비로소 소리가 터져 나온다.


어헣. 미쳤네 이거...


레퍼런스 필터를 끼웠을 때 K3003보다 저음이 조금 많다.


그리고 K3003이 고으으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음! 이었다면


N5005는 고으ㅡㅡㅡㅡㅡㅡㅡㅡ음! 정도의 느낌.


여전히 시원시원한 고음을 자랑한단 얘기다.


게다가 적당히 늘어난 저음 덕분에 풍성하고


엄청난 고음형임에도 맑고 투명하며 깨~~끗한 소리.


K3003은 놀즈 twfk 특유의 착색? 왜곡?이 남아있었는데


N5005는 그런 거 읎어. ㅜㅜb


하이 부스트 필터를 써도 쏘는 느낌 1도 없어...크허흐


미드 하이 부스트가 K3003의 레퍼런스와 가장 가까운 듯하고


베이스 부스트는 보편적인 v 형태의 음색이 터져 나온다.


네 가지 필터 모두 분명한 개성과 재미를 가지고 있어서


바꿔쓰는 맛이 있다. 그래도 시작은 레퍼런스 필터!


개봉기용 사진 찍으면서 잠깐 듣는다는 게


정신 차려보니 무려 세 시간도 넘게 귀에 꽂고 있었다.


풀 메탈-_-의 묵직~한 K3003이었으면 꿈도 못 꿨을 텐데


무게가 줄었고, 오버 이어 착용이라 오래 끼고 있어도 부담이 없다.


물론, 손에 꼽을 정도도 엄청나게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합니다!!!


뭐 이런 건 아니지만, K3003과 비교하면 그냥 천국임.


그리고 약한 내구성으로 인해 모셔놓고 써야 하던 단점도


분리형 케이블로 극복했다. 이렇게 모든 문제가 사라졌으니


AKG의 소리를 좋아한다면 사지 말아야 할 이유가 전혀 없습니더.


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그냥 사세요.


가격은 뭐...


K3003 중고가가 처참해서 그냥 끌어안고 가려고 했는데


N5005를 들어보고 바로 생각을 고쳐먹었다.


다 필요 없고 이거 하나만 있으면 된다.


간만에 서랍 정리 좀 해야 할 듯.


아무튼, 사세요.


두 번...은 비싸서 못 사겠지만


어쨌든 후회 1도 없으니 무조건 사세요.



덧,


오늘...그러니까 9월 8일.


일마존에서 뜬금 없이 메일이 하나 날아왔다.




으응???


일마존 N5005 가격이 8만 9천 엔 정도라


주문하면서 약 1만 6천 엔 정도가 디파짓으로 잡혔고


음향기기라 부가세 10%, 관세 8%니까 대충 맞는 건데


대충 보니 딱 관세만큼의 금액이 환불되었다.


블루투스 케이블 때문에 전자기기로 적용된 건가...?


어쨌든 왕굿. 럭키. 궤꿀ㅋ


치킨 사무거야징!


댓글 불러오는 중

블로그 정보

Lowmantic life! - *슈니

shO_Ony'z [ 발 Log ]

최근 게시글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