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wmantic life!


고조선 시절 안드로이드 폰 중에 넥서스 원이라는 물건이 있었다.


제조사 커스텀은 1도 포함되지 않은, 순정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스마트폰.


이후 넥서스 X나 갤럭시 넥서스, 그리고 넥서스 4, 5, 6, 5X 6P까지


삼성, LG, 모토로라, 화웨이 등 여러 제조사에서 넥서스 기기를 내놓았었지.


(넥서스 7, 7 2nd, 9, 10 등은 태블릿이니까 살짝 열외)


그러다 갑자기 넥서스 때려치우고 구글이 직접 만든다더니


픽셀이라는 브랜드를 선보임.


이미 크롬북 픽셀이나 픽셀 C에서 먼저 튀어나왔었지만...


어쨌든, 작년 10월 첫 번째 픽셀 스마트폰을 공개했다.


나름 합리적인 가격이었던 넥서스 스마트폰들과는 달리


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지향하다 보니 꽤 비싸게 나왔고


덕분에 넥서스 5X 안 팔고 여즉 껴안고 있었는디...


블프에 픽셀 1세대 모델 128GB(!)가 $399에 올라옴.


이건 사야 해!


그리고 내년 블프 때는 픽셀 2세대 $399 기대합니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블프 시즌인 데다 올핸 유독 일 처리가 느렸던 몰테일 덕에


거의 4주 만에 받아보게 된 픽셀이올시다.


늦은 만큼 부풀어버린 기대감을 안고


까보자!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색상 이름이 겁나 실버 ㅋㅋㅋㅋㅋ


총 세 종류의 색상이 출시되었는데


나머지 두 색상의 이름은 Really Blue와 Quite Black.


이 양키 센스는 2세대까지 이어진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겉 껍덕을 벗겨내니 뽀오얗고 맨질맨질한 상자가 반겨줌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그리고 상자를 열자, 겁나 실버한 픽셀의 등짝이 뙇!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오께이, 레고!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안에는 뻔하게 유심 핀이랑 쓸모없는 종이쪼가리가 들어있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구성품 뭔가 푸짐한데?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USB-A to C, USB-C to C, 이어폰, 이어 팁


그리고 USB OTG 젠더랑 어댑터가 들어있다.


넥서스 5X(클릭)에 C to C 케이블만 동봉돼서 벙쪘던 기억이 새록새록.


넥서스 5X랑 같이 나왔던 6P는 픽셀처럼 둘 다 넣어줬었는데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국제판을 샀더니 플러그 생김새가 안 익숙하다.


충전기는 USB-PD 규격과 호환되며 5V 3A, 9V 2A 스펙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얼마 전부터 한국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한 구글 어시스딴뜨.


근데 사내놈 음성만 나온다. 싫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멀끔하게 생겼다잉.


구글 설계라서 다행히(?) 홍텔 냄새는 많이 안 난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상단의 약 1/3 정도만 유리로 덮여있는 독특한 후면 디자인은


2세대 모델까지 이어진다. 나름의 아이덴티티라고 해야 하나?


사진은 흰색으로 나왔지만, 펄 도료처럼 각도에 따라 색이 다르게 보인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좌측에는 심 카드 슬롯만, 그리고 우측에는 전원/잠금 버튼과


음량 버튼이 자리하고 있는데...전원/잠금 버튼이 위쪽에 있다.


지금 책상에 굴러다니는 MX6, 모토 G5 플러스, 그리고 Mi A1 모두


전원/잠금 버튼이 아래쪽에 있는 배치이고, 이게 익숙해진 탓에


픽셀 쓰면서 잠글 때 자꾸 음량 버튼을 누르게 된다.


쓰다 보면 언젠간 익숙해지긋지...


아, 그리고 사진으로는 티가 잘 안 나는데,


상단으로 갈수록 조금씩 두꺼워진다.


카툭튀를 피하려고 이렇게 만든 건가?


두께가 달라지는 게 어색할 줄 알았지만


막상 직접 보니 어색함 그런 거 1도 없음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상단에는 픽셀 2에서 쏙 빠져버린 이어폰 단자만,


하단에는 USB-C 단자랑 스피커가 있다.


스테레오 스피커처럼 보이지만 역시 훼이끄.


보통은 왼쪽이 마이크, 오른쪽이 스피컨데


픽셀은 반대로 왼쪽이 스피커다.


음량 낭낭하고 음질도 무난한 편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당연하게도 나노 심 카드를 쓴다.


넥서스부터 이어져 내려온 전통에 따라


외장 메모리 슬롯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여전히 알록달록한 구글 로고.


그리고 지랄염병GRYB 색상의 구슬이 통통 튀다 보면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짜쟌! 산뜻한 첫 설정 화면이 반겨줍니드.


그렇게 귀찮은 설정을 슥슥 마치고 나면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펌업 가즈아!


어째 처음 출시됐을 때의 버전 그대로다.


배터리가 방전 직전이었던 걸 보면...악성 재고였나 봄.


그래도 방전 안 된 게 천만 다행ㅜㅜ


8.0 먹고 바로 8.1까지 먹여준 다음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괜히 찝찝하니까 초기화. 그리고 또 귀찮은 설정 화면과 마주합니다.


다른 버전들은  설정 화면이 꽤 달랐던 걸로 기억하는데


누가랑 오레오는 차이가 있는 듯 없는 듯 수준이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오레오 버전의 픽셀 런처!


검색창이 하단으로 내려온 게 특징이지만


어차피 뭘 사도 노바 런처 쓰것지..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앱은 딱 요거. 깔끔하으다.


알로, 데이드림, 듀오, 킵 등은 삭제 가능.


넷 다 안 쓰는 거라 바로 지워버림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픽셀이니까 업데이트에 대한 걱정은 Naver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비록 외장 메모리가 안 들어갈지라도


내장 용량이 128GB니까 극뽁^^^


스마트 저장용량은 백업이 완료된 사진과 영상 중


90일이 지난 파일을 기기에서 자동으로 삭제하는 기능.


기본값으로 켜져 있던데, 당장 껐다.


128GB라서 그런 거 필요 없다.^^^^^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요즘 다 들어간 이런 기능도 있구요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2016년 하반기 제품이라 당시 플래그십 AP인 스냅쥬레건 821을 사용한다.


820의 리프레시로 CPU 클럭이 최대 2.2GHz에서 2.4GHz로 올랐다지만


보는 대로 픽셀에는 2.15GHz 세팅이라 아이고 의미 없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820 탑재 기기들이 13만 점대 중반까지도 무난하게 나왔으니


스냅쥬레건 820과는 별 차이 없다고 봐도 될 것 긑흐다.


그리고 이번 개봉기부터 긱벤치 데이터도 들어갑니드!


하지만 앞으로 묵은 개봉기들이 올라올 예정이라


당분간 긱벤치 데이터는 못 볼 거라는 유언예언을 남깁니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갤시팔이는 희한하게 사진 찍어놓으면 살짝 붉은 빛이 돌더라.


사진으로 보면 픽셀의 색감이 정상적으로 보이겠지만,


직접 보면 픽셀 디스플레이는 아주 살짝 푸른 빛이 돈다.


막 거슬리는 건 아니라서 이만하면 별 문제 안 되는 수준.


아몰레드고, XL과 마찬가지로 삼성이 만든 거라 봐줄 만하다.


다만, 5인치에 FHD 해상도인데...펜타일...


DPI가 높아서 대놓고 자글거리진 않지만, S7, S8에 눈이 익숙해진 탓에


아주아주 미묘하게 거슬리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만 든다.


뭐 몽골인급 시력이라거나, 엄청나게 민감한 사람이 아니라면


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거리 정도만 떨어져도 괜찮을 거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이제 스을슬 끝내봅시다.



DMC-GM5 | 1/60sec | F/2.8 | 30.0mm | ISO-400


구글 자체 브랜드로 내놓은 첫 번째 스마트폰이다 보니


아무래도 여러모로 힘을 많이 준 티가 팍팍 나는 제품이다.


보통은 빠릿빠릿하다는 표현을 주로 사용했는데,


이건 빠릿한 게 아니라 그냥 빠름. 막 빠름.


앱을 누르면 이미 떠 있고(?), 작업 전환도 쾌속이다.


제조가 HTC라 걱정했지만, 다행히 큰 문제 없이 잘 만든 듯.


아, 카메라 플레어 문제는...뭐...음...


그리고 진동이 내부에서 울려서 앵앵거리는 소리가 들리는데


요즘 픽셀 2세대 모델들 연속적으로 문제 터지는 거 보면


이따위는 문제도 아니지 ㅋㅋㅋㅋ 라는 생각이 드는고나.


겨우 하루 써봤을 뿐이지만, 일단 첫인상부터 정말 좋았고


지금까지의 만족도 역시 사용해본 고가의 단말기들 중


한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로 높다.


아무래도 정가를 안 주고 사서 그렇겠지만 ㅋㅋㅋ


문제투성이인 2세대 픽셀은 부디 내년 블프 때


$299에 나와주기를.


끗.


댓글 불러오는 중

블로그 정보

Lowmantic life! - *슈니

shO_Ony'z [ 발 Log ]

최근 게시글

티스토리 툴바